top of page
  • 메타브리드

관광 업계의 메타버스 활용전략



가상의 공간에서 신나게 여행을 즐기고 체험할 수 있도록 많은 관광 업계들이 메타버스를 활용하고 있습니다. 메타버스는 코로나19 등 외부 요인에 영향을 받지 않으며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는 MZ 세대에 경험을 제공해 브랜드 친숙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관광 업계에서도 가상의 환경에서 여행과 관련된 체험과 프로모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오늘은 관광 업계의 메타버스 활용 전략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누적 방문 수 33.9M 돌파, 관광 마케팅의 대표적 케이스 한강공원

출처 : 제페토 한강공원 월드맵

제페토를 통해 가보고 싶은 한국 관광지 설문에서 1위를 차지한 한강공원을 제페토에 구축하였는데요,




실제 강변에 온 것 같이 반포대교 무지개분수와 남산N타워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습니다. 편의점에서 라면을 끓여 먹고 튜브스터를 타고 한강 위를 건너기도 하고 친구와 같이 러닝 하는 등 오프라인에서 경험했던 모든 경험들을 온라인을 통해서도 체험해 볼 수 있습니다.

​체험이 끝난 후에는 유저들이 자신의 아바타를 두고 직접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으로 브이로그나 뮤직비디오, 드라마로 각색하는 등 가상 공간에서 벌어지는 모든 일들을 스토리 형식의 콘텐츠를 만들어 자신의 SNS에 올리기도 합니다.


한국관광공사, "제페토에서 보물 같은 한국 관광지 탐험하기"

출처 : 제페토 한국관광 테마월드 시리즈 '트레블 헌터-k'

제페토 유저들이 자신의 아바타로 트래저 헌터 K가 되어 한국 테마월드를 탐험하고, 최고의 헌터가 되면 방한 티켓과 굿즈 박스를 보상으로 받을 수 있는 월드 오픈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출처 : 제페토 한국관광공사 공식 계정 레아 (@kto_rea)

공사 대표 캐릭터 호종이의 잃어버린 엄마를 찾아주기 위해 한국의 산과 계곡을 달리는 '타이거 마운틴'과 지역 음식을 소재로 한 '야시장' 시대별 한복 문화와 동서 남해를 순환하는 '바다열차' 등 8개의 테마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출처 : 제페토 한국관광공사 공식 계정 레아 (@kto_rea)


월드에 방문하여 인증샷을 촬영하고 월드 태그와 함께 피드에 업로드하는 등 다양한 미션 진행으로 글로벌 메타버스 플랫폼 사용자들이 직접 체험하고 경험함으로써 한국의 다양한 지역 관광지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합니다.

한국공항공사, '청주메타공항 월드 오픈'


​한국공항공사 청주공항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 국내와 국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청주메타공항'월드를 오픈하였습니다. 타겟팅 실수로 청주메타 공항에 불시착한 외국인 관광객 트래비스가 새내기 승무원 주청을 만나 공항을 투어하면서 청주와 충북도의 매력에 빠지는 내용으로 몰입을 불러일으킵니다.


​청주 국제공항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한 가상의 월드는 공간 체험부터, 충북도의 대표 관광지인 충주호에서 짚라인 액티비티까지 다채롭게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월드 오픈 이벤트로 청주메타공항 월드 내에서 만날 수 있는 공식 마스코트 포티와 함께 인증샷을 촬영하고 본인 피드에 업로드하거나 청주메타공항 대표 캐릭터 '주청'과 함께 촬영할 수 있는 다양한 포토존을 곳곳에 마련하여 이용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합니다.

가상과 현실을 오가는 메타버스 여행


오프라인 장소를 그대로 구현한 월드 제작, 관광명소에서 즐기는 퀘스트, 곳곳에 설치된 멋진 명소에서 사진 촬영하기 멋진 인증샷을 sns를 통해 공유하는 이벤트까지 유저 체험형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가상과 현실을 오가는 메타버스 여행, 가상 공간에서는 오프라인에서 체험하지 못한 즐길 거리도 더욱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고 가상공간에서의 흥미로운 관광 경험으로 실제 오프라인 방문까지 이어질 수 있는 긍정적인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현재 관광 업계에서는 메타버스 마케팅을 통해 디지털 소통에 익숙한 MZ세대의 적극적인 참여와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습니다.

월드 구축, 아이템 제작, 인플루언서를 통한 홍보 마케팅, 이벤트 기획 등 다양한 케이스를 토대로 메타버스 마케팅을 진행하는 메타브리드를 통해 메타버스 활용 전략 세워보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5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コメント


bottom of page